6박7일로 한국 서울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한국 문화를 맛보고 싶었기에 쇼핑 같은 것 보다는 한국 요리를 먹거나
관광지(역사적 건축물부터 젊은 사람들로 붐비는 번화가까지)를 여기저기 돌아다녔습니다.

 

자기소개

아즈마 세이야.
21살, 카나가와현 거주, 타마미술대학 4년제, 한국에 친척이 있습니다.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것을 좋아하며 내년에는 모 종합 리조트 운영 회사에 취직 예정
재학 중에는 제작과 댄스 동아리 활동 등으로 바빴으나
‘관광객을 맞이하는 일을 담당하게 될 때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생각하여
이번 여행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호스트 소개

호스트 김경하 씨
부드러운 언행과 넓은 마음씨를 가지신 분이셨습니다.
한중일간의 여행자 교류 매칭 서비스(Potluck stay)를 기획하고 계시며
‘어떻게 하면 여행자들에게 쾌적한 여행을 제공할 수 있을까’라는
과제에 대해 진지하게 몰두하고 계셨습니다.
이번 여행도 이러한 김경하 씨의 도움을 받았기에
쾌적함과 만족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여행 1일차

나홀로 한국 여행은 준비부족 탓도 있어 조금의 트러블 발생으로 막을 열었습니다.
여행비용 절약을 위해 Wi-Fi 및 SIM 대여도 하지 않았기에  호스트와 합류하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완전히 혼자서 하는 여행이라면 몰라도 이번과 같이 안내를 해주시는 분이나 신세지는 분이 있을 경우에는
연락 수단은 반드시 필요하다.’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공항 Free Wi-Fi로 연락을 취해 무사히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일단 기념사진 1장 촬영 후

‘식사 먼저 할까요?’라는 말이 나와서 공항 내 레스토랑에서 불고기 덮밥을 먹었습니다.

그릇, 젓가락, 작은 사발, 식기류는 금속제였습니다.

옛날에 음식에 독이 들어가 있지 않은지 확인하기 위해
독과 접촉하면 변색하는 ‘은’을 식기로 사용하던 영향으로 생긴 풍습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은제품이 아닙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먹어보기 시작했는데 소스가 맵 더군요.
일상적으로 매운 음식을 먹고있는 한국인들에게 이 덮밥은 ‘보통’이라고 합니다.

‘말도 안 돼…’
아직 6일이나 남았는데…

울면서 어떻게든 다 먹고 경하님(호스트) 자동차로 오늘 숙박 장소로 이동.

경하 씨 차를 포함해서 한국은 현대자동차가 많이 사용한다고 합니다.
진동과 소음도 적고 승차감이 정말 쾌적 했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긴 다리인 인천대교의 강 건너편에는 빛나는 빌딩들이 보였습니다.

‘한국의 야경이 아름다운 이유는 저 빛의 수만큼 일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죠.’
라고 경하 씨가 말하며 일본보다 야근하는 직장인이 많다고 덧붙여 설명해주셨습니다.

1시간 정도 달려서 숙박 장소 근처 편의점으로.
제가 이번 여행에서 4가지 편의점 중 가장 많았던 것이 GS25였고

세븐일레븐도 거의 비슷하게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다음으로 많이 본 것은 CU, 미니스톱)
판매하고 있는 제품은 음식, 음료수, 잡화 등 일본과 비슷했습니다.

한국에서 유명한 맥주인 하이트 두캔을 사서 숙박 장소로 이동.

앞서 기재한 내용대로 오늘의 숙박 장소는 강남에 위치한 경하 씨의 오피스입니다.

예전에 일세를 풍미한 곡인 ‘강남스타일’로 친숙한 바로 그 강남입니다.

이곳 강남은 한국에 거주 중인 친척 이모의 말에 따르면
일본의 덴엔초후 및 아시야와 같은 고급 주택가라고 하더군요.

그러나 사전에 받았던 사진으로는 일류 호텔의 스위트룸급으로 넓은 것도 아니었고
호화롭게 꾸며진 것도 아닌, 스마트한 집이었습니다.
실제로는 어떤 집일지…

집에 도착하자 먼저 눈에 띈 것은 오토락 형식의 비밀번호 자물쇠(터치패널 식)였습니다.

대표적 서민인 저에게는 처음 보는 것이었지만 한국에서는
터치패널 식은 아니더라도 오토락 비밀번호 자물쇠는 많이 보급되어 있다고 합니다.

거의 모든 사람이 열쇠를 들고 다니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많이 진보되어 있네요…

아무튼 집 안은

이러한 느낌이었습니다. 사전에 받았던 사진대로 심플하면서 깔끔한 침실과

냉장고, 전자레인지, 부엌(2구 스토브 포함), 세탁기가 있는 거실,
그리고 샤워실과 화장실이 하나로 되어있는 방이 있는
혼자 지내기에 딱 좋은 깨끗한 방이었습니다.

한국 욕실에는 욕조가 없는 것을 보고 역시 욕조는 일본 문화적인 면이 강하다는 것을 실감하였습니다.

방금 전 편의점에서 산 맥주를 꺼내고 내일 이후의 작전회의를 짜고 샤워 후 취침.

 

여행 2일차

7시 반쯤 기상 후 이불 위에서 이제서야 앞으로의 계획을 짜봅니다.
대충 언제 어디로 갈 지에 대해 정해질 무렵,

경하 씨의 직장 동료이신 큐짱씨께서 오피스에 도착.

감사하게도 와이프 분께서 직접 만드신 팥이 들어있는 빵을 아침식사로 챙겨와 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아침을 먹으며 큐짱 씨로부터 추천 관광지를 소개 받았습니다.
잠시 후 대연 씨라는 또 한 분이 등장.

오늘 점심은 이 두 분께서 안내를 해주신다고 하셨으나
그 때까지 시간이 남아서 오피스 주변을 산책.

1시간 안되게 산책을 했는데 조금 깨달았던 것이



한국은 도심이라도 언덕의 경사가 꽤 있더군요.

자동차는 우측통행 이었고 거리는 일본과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Japanese Pub & Izakaya
거리에는 일본어도 드문드문 보이네요.

오늘 점심은 일본에서도 유명한 야키니쿠인
삼겹살!

고기 두께는 지역에 따라 다르다는데 이 가게 고기는 굉장히 두껍네요.

구운 후에 먹기 쉽게 자른 삼겹살은
그대로 먹어도 좋고 김치나 밥이랑 같이 상추에 싸 먹어도 좋습니다.

먹는 법은 개개인의 취향에 맞게 먹으면 되는 듯 하더군요.

삼겹살과 더불어 대낮부터 한국의 전통술이라는 막걸리도 주문.

일본의 아마자케(감주)와 비슷하다고 합니다.
천천히 흔든 후 얕고 큰 잔(가게에 따라 다름)에 따라서 마셔봅니다.

일본의 칼피스사와 같이 여운이 남는 강한 단맛에 약간의 술 맛이 느껴지네요.
일본의 사와에 비유했습니다만 탄산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이 있는데 오늘 마신 것은 후자였습니다.

식후에 기념 샷 1장.
뒤늦게나마 방금 전부터 등장하고 계신 큐짱 씨(왼쪽)과 대연 씨(오른쪽)

‘한국인 분들은 사진을 찍을 때 브이를 하나요?’ 라고 여쭤보자
이 포즈를 알려주셨습니다.

일본 매체에서 보았던 한국에서 유행 중이라는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으로 작은 하트를 표현하는 이 하트 포즈
(실제로 유행 중인지는 모르겠으나 여행 중 한국 분이 이 포즈를 하고 있는 것은 한 번도 보지 못했습니다.)

배부르게 먹고
밖에 나갔더니 햇볕이 쨍쨍 내리 쬐네요.

일본보다 북쪽에 위치해 있는 것을 알고 있었던 탓에 한국이 더 덥다는 느낌이 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덥긴 덥네요.

큐짱 씨의 제안으로 세븐일레븐에서 아이스크림을 사기로 했습니다.

한국은 이렇게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케이스가 편의점 밖에 있습니다.

아이스크림 패키지에는 한국말이 적혀있어서 당연히 읽지 못하는 관계로
추천 아이스크림을 골라 주셨습니다.

(사진의)포커스가 완전히 벗어나기는 하지만 일본 Coolish와 같은 밀크 맛
아이스크림이었는데

맛있었습니다.

이렇게 점심식사를 마치고
한국 지하철로 규모가 큰 쇼핑몰로 가게 되었습니다.

 

다음 후기가 곧 게시될 예정입니다.


 

21살, 카나가와현 거주, 타마미술대학 4년제, 한국에 친척이 있습니다.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것을 좋아하며 내년에는 모 종합 리조트 운영 회사에 취직 예정
재학 중에는 제작과 댄스 동아리 활동 등으로 바빴으나
‘관광객을 맞이하는 일을 담당하게 될 때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생각하여
이번 여행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東誠也(아즈마 세이야)
Over the next several decades, richard order college research paper online bounced between gospel and secular music, but always maintained his status as a founding father of rock and roll